BLOG main image
Lonely Planet (427)
[Swiss&Praha] (11)
[ Italy ] (9)
[ USA ] (23)
[ Australia ] (19)
[ NewZealand ] (13)
[ VietNam ] (35)
[ One Asia ] (20)
[ Korea ] (19)
* UN & UNVolunteer (64)
* PMP (25)
* English (35)
IT (44)
IPOD (9)
Etc. (99)
web tasarımı
Lonely Planet - Intern in Fina..
Trent Cuizon
Lonely Planet - EarthCorps env..
Marcell Klas
Lonely Planet - 영어..
affordable shopping
affordable shopping
company
company
813,470 Visitors up to today!
Today 128 hit, Yesterday 95 hit
daisy rss
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!
'2016/08'에 해당되는 글 1건
2016.08.15 22:57

한때 천문학도의 꿈을 꿨던 소년이었지만, 지금은 밤하늘에 무슨 이벤트가 있는지, 오늘 밤 어떤 행성이 어디에 떠있는지 조차 모르는 평범한 직장인이다.


네이버 뉴스를 통해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소식을 듣고, 오후 휴가를내고 회사를 나섰다.


와이프랑 찾아간 곳은 강원도 횡성.

왠지 횡성한우 먹고 보면 최고일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


일단 한우 꽃등심을 먹고 근처 둔내자연휴양림을 갔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안좋다. 

예전에 양평 양수리에서 은하수까지 보면서 페르세우스 유성우 보던 기억도 있었고

강원도 동해 망상해수욕장 가는 차안에서 본 엄청 많은 별하늘을 기대했지만, 이건 뭐.. 서울이여.


Plan B로 간 곳은 치악산. 약 30여분을 달려 도착한 주차장에는 깜짝 놀랄일이!


캠핑인구가 많아져서인지. 살기 좋아져서인지.

이곳 강원도 원주 치악산 주차장, 금요일 밤 11시 경 10대 이상의 차가 있었고

다들 돗자리 깔고 유성우 보려고 누워있었다. Wow. 우리만 있을까봐 걱정 많이 했는데. 진짜 놀랍다.


2시간 넘게 결국 10개 정도의 큰 별똥별을 볼 수 있었다.

난생 처음보는 와이프랑 같이 소원도 빌고. 돌아오는길에 힘들었지만, 너무 행복한 하루~


11월 사자자리 유성우 때는 천문대를 찾아가봐야겠다. 

겨울에는 별이 더 예쁘니깐~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| 2016.09.28 14:42 | PERMALINK | EDIT/DEL | REPLY
비밀댓글입니다
Name
Password
Homepage
Secret
prev"" #1 next

티스토리 툴바